asianbeat 후쿠오카현이 소개하는 일본・아시아 팝컬쳐 사이트

  • facebook
  • twitter

늦게나마, 규슈 신칸센 "츠바메"를 타보았습니다!

쾌적함 그 자체! 평온한 승차감!

2011년 3월에 운행을 시작한 규슈 신칸센. 주변 사람들로부터의 호평을 듣고, 빨리 타보고 싶다고 생각하고 있던 중, 드디어 작년 12월, 승차해 볼 수 있었습니다. 구마모토까지 약 50분 남짓 되는 짧은 여행이었지만, 계속 앉아있고 싶을 정도로 쾌적한 승차감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tsubame_shinkansen.jpg
규슈 신칸센으로 하카타역에서 가고시마 중앙역까지의 소요시간은 약 1시간 20분 정도. 이전 "규슈 신칸센으로 가고시마에 가서 흑돼지 샤브샤브를 먹고 그 날 바로 돌아왔어요!"라는 이야기를 어느 유학생으로부터 들었을 때는 완전 사치스러운 이야기잖아! 라며 놀랐었지만, 이제는 정말 그런 여행도 모두에게 가능한 시대가 온 것 같습니다.
규슈의 북쪽부터 남쪽까지 1시간 반도 걸리지 않기 때문에 규슈의 넓이를 알지 못하는 사람들은 "규슈 작구나!"라는 인상을 받을지도 모릅니다. 그 정도로 눈 깜짝할 사이에 목적지까지 데려다 주는 규슈 신칸센은 정말 편리한 수단이 아닐 수 없습니다.
평판대로 차내 인테리어에서도 세심함이 느껴졌습니다. 시트, 블라인드, 슬라이드 도어까지 목재가 많이 사용되어 안락한 느낌이 들었고, 화장실에도 "나와노렌(새끼를 엮어 만든 포렴)"이 걸려있어 좋은 분위기를 풍겼습니다. 초고속으로 이동하고 있다는 걸 잊어 버릴 정도로 조용하며 안락한 공간이었습니다.
hakata.jpg
seat.jpg
noren.jpg
backsheet.jpg
tsubame.jpg
leathersheet.jpg
interior.jpg
window.jpg
제가 승차한 날은 일요일 이른 아침이었기 때문에, 승객 수가 많지 않았지만, 평소 도쿄 방면으로 가는 신칸센에 탔을 때의 복잡함과 비교하면, 이렇게 느긋하게 탈 수 있는 것 또한 규슈 신칸센만의 매력이지 않을까 생각해 봅니다.

매일 매일 하카타역을 이용할 때마다 아시아 관광객들이 이전과는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늘어났다는 걸 실감합니다. 태국의 컬쳐잡지 『a day』의 편집장, Kong씨에게 최근 들은 이야기로는, 그가 집필한 JR규슈 관광 열차에 대해 소개한 책을 한 손에 들고 많은 태국 분들이 규슈 철도 여행을 즐기고 있다고 하는데요. 실제로 이 "츠바메"를 배경으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는 태국 분들을 볼 수 있었습니다. 일본인들에게도 많이 사랑받고 있는 규슈 신칸센, 더욱 더 많은 분들에게 알려졌으면 좋겠습니다.

관련 링크

follow us in feedly

WHAT’S NEW

EDITORS' PICKS

  • 아오키 미사코의
  • Interview Now
  • f4dd4b016d540e__1399447386_114.153.28.158.jpg
  • FUKUOKA CAFE TRIP

PRESENTS

진행 중인 경품 이벤트
  • ◆"마스자와 리리코씨의 사인이 들어간 즉석사진"을 1분께 선물해 드립니다!
  • 마스자와 리리코
  • ◆"안쥬르므 와다 아야카씨의 사인색지"를 2분께 선물해 드립니다!
  • 와다 아야카
  • ◆"Aimer씨의 사인색지"를 3분께 선물해 드립니다!
  • Aimer
  • ◆"하루나 루나"씨의 사인 색지를 3분께 선물!!
  • 하루나 루나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