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sianbeat 후쿠오카현이 소개하는 일본・아시아 팝컬쳐 사이트

  • facebook
  • twitter

Report3 웃음의 이차원 공간「극단 안미츠 히메(あんみつ姫)」에 잠입!(1/13)

Previous  |  
メイン写真.jpg

충격, 압도적, 화려함, 힘, 웃음・・・상상을 넘는 퍼포먼스에 압도되었다!

이번은 어떤 표현으로 그들을 표현하면 좋을지 모를 정도로 대단한 사람들을 만나고 왔습니다. 그것은「안미츠 히메(あんみつ姫)」. 호화로운 의상으로의 쇼나 댄스, 콩트 등을 즐길 수 있는 극장입니다. 「안미츠 히메(あんみつ姫)」의 공연은 19:00, 21:00, 23:00으로 1일 3회 공연. 저는 일이 끝나고 19:00의 공연에 다녀왔습니다.
극단 사람에게 안내 받아 가게에 들어가니, 여자인지 남자인지 모르겠는 크리스마스의 의상을 입은 스테프가 많이 있었습니다. 사실「안미츠 히메(あんみつ姫)」는 이전 게이바(bar)였다고 한다. 지금부터 10년 쯤 전에「극단 안미츠히메(あんみつ姫)」로서 새롭게 태어나, 오카마에 남자, 여자(그렇지 않은 사람도!?)도 들어와, 지금의 극단이 되었습니다.
공연 시간 보다 빨리 온것임에도 불구하고, 점내에는 손님들이 많이 있었기 때문에「왜 아직 공연 시작 전인데 이렇게 사람이?」라고 물어 보니, 공연 전에 손님과 극단 사람들이 이야기를 할 수 있기 때문이라고 가르쳐 주었습니다. 극단의 사람들과 사이 좋아질 수 있기 때문에 빨리 가는 것이 좋습니다! 특히 느긋하게 이야기 할 수 있는 19:00의 공연을 추천.
01.jpg
●「안미츠 히메(あんみつ姫)」입구. 이제 부터 시작할 “웃음 지옥”을 이 때, 저는 아직 몰랐습니다・・・
처음에는 경험해 보지 못한 세계에 압도되었습니다만, 극단 사람이「동물원에 가면 암컷인지 수컷인지 신경쓰지 않죠? 여기도 그것과 같이 남자, 여자, 괴물, 다양히 있지만 신경쓰지 말고 즐기세요」라고 가르쳐 주었습니다. 저는 모처럼 빨리 왔기 때문에 이야기를 하거나 함께 사진을 찍거나해 극단 사람과 사이가 좋아졌습니다.

02.jpg
●극단 사람들은 재미있는 이야기로 긴장감을 없애 준다. 친밀감도 UP!
03.jpg
●안미츠 히메(あんみつ姫)의 극단원과 친구가 되었다! 태연하게 보여도 사실은 긴장했었다 ㅡ.ㅡ;
극단의 스테프와 이야기를 하고 있는 어느새 쇼가 시작되었습니다. 자, 도대체 어떤 쇼일까…!
Previous  |  

WHAT’S NEW

EDITORS' PICKS

  • 허영만 화백의 후쿠오카 순례
  • 아오키미사코(青木美沙子)의Timeless Trip in Fukuoka
  • f4dd4b016d540e__1399447386_114.153.28.158.jpg
  • 특집

PRESENTS

진행 중인 경품 이벤트
  • ◆Annabel씨의 특장판 싸인이 들어간 최신동인CD「Nylon Town」을 1분에게 선물로 드립니다!!
  • Annabel
    • ◆『안틱 카페 테루키(輝喜)씨의 싸인이 들어간 색지』을 각1분에게 선물로 드립니다!
    • 안틱 카페 테루키(輝喜)
      • ◆앙케이트에 답하고 선물을 얻어보자! 추첨으로 7명에게 편집부가 엄선한 굿즈가 당첨♪
      • 선물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