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con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대책이 각지에서 실시되고 있습니다. 이벤트와 점포의 운영 상황은 공식 홈페이지 등에서 확인하여 주십시오.

asianbeat 후쿠오카현이 운영하는 팝문화 다언어 웹사이트

  • facebook
  • twitter
  • Instagram

Interview Now ~ 타나컁 (Tanakyan) ~(1/2)

Previous  |  
타나컁
LANGUAGES AVAILABLE: Interview Now Interview Now Interview Now Interview Now Interview Now Interview Now
옷에 구두, 가방, 그리고 머리 색깔까지, 장난감 상자를 뒤집어 놓은 듯한 컬러풀한 색깔로 몸을 감싼 타나컁(타나카 아야) 씨. 패션크리에이터로서의 시작점에 선 그녀에게, 패션에 여러가지에 관하여 물어보았습니다!

주변 사람들도 두근거리게 만드는 옷을 만들고 입고 싶어요!

타나컁
asianbeat (이하 ab):오늘도 개성 만점이네요!

색깔이 있으면 굉장히 두근거려요! 화려한 물건에 둘러쌓인 제 방의 하얀 벽이 너무 정신이 없어보여서 초록색과 핑크색으로 칠해버렸을 정도로요(웃음).

re_IMG_0908.jpg
*Photo provided by 타나컁

re_IMG_0907.jpg
*Photo provided by 타나컁

ab:언제부터 컬러풀하게 되었나요?

사복으로 등교하는 고등학교에 입학하고 나서부터네요. 당시에 [KERA]라는 잡지에서 모델을 하고 있던 쿠레바야시 하루카 씨의 선명한 패션을 보고 귀엽다고 생각했어요. 그래서 그 때 부터는 팝하고 컬러풀한 옷을 입기 시작했죠. 성인식에서는 앞머리를 무지개빛으로 염색하고, 스스로 화려한 후리소데도 만들어서 마음껏 즐겼습니다!

ab:머리는 스스로 염색하셨다고 하는데요.

컬러버터라는 염색약이 색깔 종류도 풍부하고 사용하기 쉬워요. 기분에 따라 2주 즈음 됬을 때 머리 색깔을 바꾸는 경우도 있어요(웃음).
타나컁
타나컁
타나컁
타나컁
타나컁
ab:창작이나 코디네이트의 영감은 어디서부터 얻나요?

좋아하는 모델의 패션이나, 갸루의 메이크업을 보기도 합니다. 옷을 만들 때는 생활용품점에서 비닐 소재를 보며 영감을 얻기도 하죠. 소재에 따라서 옷이 달라져 보이거든요.

ab:패션 코디의 신념은 한마디로 말하자면 무엇인가요?

입고 있으면 즐거워지는 것. 저를 보는 주변 사람들도 두근거릴 수 있는, 활기의 근원이 되는 옷을 만들고 입고 싶어요!
Previous  |  

WHAT’S NEW

EDITORS' PICKS

  • 허영만 화백의 후쿠오카 순례
  • 아오키미사코(青木美沙子)의Timeless Trip in Fukuoka
  • f4dd4b016d540e__1399447386_114.153.28.158.jpg
  • 특집

PRESENTS

진행 중인 경품 이벤트
  • 독자 선물
  • ◆ 독자 대상 설문조사의 협력을 부탁드립니다!설문조사 실시 기간~ 11월 1일 (일)(JST)